코로나바이러스와 함께 살기로 방향을 바꾸다.

코로나바이러스와 함께 살기로 방향을 한다

코로나바이러스와 공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는 동남아시아 이웃국가들이 바이러스와 함께 살려는 제로-코비드 전략에서 벗어나면서 그들의 국경을
재개하기 시작할 계획을 각각 밝혔다.

이스마일 사브리 야코브 말레이시아 총리는 일요일, 성인 인구의 90%에 대한 완전 접종 목표에 도달한 후, 말레이시아는
월요일부터 완전 접종을 받은 거주자들에 대한 국내외 여행 제한을 폐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싱가포르가 지난 3월 국경이 폐쇄된 이후 가장 중요한 여행 규제 완화 조치인 예방접종 및 검역 무방역 노선에 8개국을
추가한 지 하루 만에 나온 것이다.

코로나바이러스와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는 올해 초 전염성이 높은 델타 변종에 의해 촉발된 COVID-19 사례의 비참한 급증과 싸웠다. 양국은
엄격한 폐쇄와 폐쇄를 통해 적극적인 제로-코비드 정책을 추구했다.
이러한 움직임은 태국, 인도네시아, 베트남을 포함한 이 지역의 정부들이 관광과 현지 기업들을 재개장함으로써 경제를
회복시키려 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는 활발한 지역사회 사례와 사망자 발생에도 불구하고
시민들의 생명을 제한하기 보다는 백신으로 발병을 억제함으로써 이 바이러스를 풍토병으로 취급하는 방향으로 전환하고 있다.
이 계획은 또한 영국과 미국 일부 지역을 포함한 많은 서구 국가에서 볼 수 있는 “코비다와 함께 사는” 접근방식을 반영한다.

말레이시아
말레이시아의 사례는 2021년 초에 급증하기 시작했고, 정부는 작년 12월에 해제되었던 봉쇄 제한을 다시 시행하도록 만들었다.
그리고 6월에, 그것은 치명적인 델타 변종의 날카로운 날을 느꼈다.
국가적인 폐쇄에도 불구하고, 8월 급증의 절정에 달했을 때, 그 나라는 하루에 수십만 건의 사례를 보고하고 있다.
더 많은 자유를 억누를 수 밖에 없었던 시민들 사이에서 좌절감이 고조되었고, 7월에 정부의 바이러스 처리에 반대하는 시위가 일어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