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는 삼림 벌채를 줄이기를 원하지만 완전히 끝내는 것은 아니다.

인도네시아는

인도네시아는 삼림 벌채를 줄이기를 원하지만 완전히 끝내는 것은 아니다.

세계 3분의 1의 열대우림이 있는 인도네시아는 2030년까지 삼림파괴를 종식시키겠다는 세계적 공약에서 후퇴해 개발계획을 계속 추진할 수 있는 점진적인 접근을 요구하고 있다. 

세계에서 네 번째로 인구가 많은 나라의 관리들은 월요일 COP26 기후회담에서 산림 손실에 대한 “말살과 역전”을 요구하는 협정의 조항을 덜 절대적인 해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가 이 조항에 대해 해석한 내용과 삼림 벌채에 대한 기존 목표는 다음과 같다. 

재테크사이트 115

다른 해석 인도네시아 장관들은 글래스고에서 열린 COP26 기후회담에서 삼림파괴를 중단하겠다는 서약이 “부적절하고 불공평하다”고 했고,

영국 장관들의 합의 성격도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2030년까지 삼림파괴를 완전히 중단하기로 합의한 적이 없으며, 제로 삼림파괴 목표는 개발 계획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관계자들은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이 나라가 인프라, 식량 안보, 산업 발전을 위해 더 많은 땅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시티 누르바야 바카르 환경부 장관은 “균형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는 계획은 무엇인가? 인도네시아는 토지 개간과 연계된 야자유의 최고 생산국이다. 

그것의 펄프 및 제지 산업은 또한 삼림 벌채와 연관되어 있고 다가오는 니켈과 전기 자동차 부문은 더 많은 땅을 소비할 것 같다. 

인도네시아는 지난 4월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에 제출한 저탄소·기후탄력 계획에서 2050년까지 배출량 감축 전략을 제시했다. 

여기에는 2030년까지 임업부문에서 “탄소순제거원”이 포함되었는데,

이는 이 부문이 10년 말까지 배출하는 것보다 더 많은 온실가스를 흡수할 것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인도네시아는 이 계획에 따라 삼림파괴를 줄이고, 산림을 소실시킨 화재를 막기 위한 ‘지속가능한 산림관리’ 관행과 함께 이탄지 및 폐지의 재활을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2050년까지 5억 4천만 개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할 수 있는 산림 분야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환경부는 8월 성명을 통해 밝혔다. 

그것은 임업 산업에서의 탄소 포획의 현재 수준과 어떻게 비교하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삼림 벌채 방제는 기후변화와 싸우기 위한 세계 파리협정에 대한 인도네시아의 약속의 일부다. 

북한은 이전에 삼림 벌채를 연간 32만5000~45만 헥타르(80만~110만 에이커)로 제한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는데,

이는 여전히 경제 발전을 허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UNFCC에 제출된 새로운 계획에는 새로운 삼림 벌채 한계는 명시되어 있지 않지만 2020~2024년 국가 중기개발계획에서

인도네시아가 보호림 면적을 5180만ha에서 6530만ha로 26.1% 늘렸다고 말했다. 

한국은 또한 버려지고 퇴화된 토지를 530만 헥타르에서 갱생시켜 산림 재조림 목표를 두 배로 늘릴 것을 제안했다. 

조코 ‘조코위디’ 위도도 대통령은 2018년 팜유 허가 유예령을 내렸는데, 이는 2015년 약 260만 헥타르가 불에 탔던 산불에 대한 대응책이었다. 

그 이후 삼림 벌채율은 감소해 작년의 불에 탄 숲 규모가 11만5,500헥타르로 2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관리들이 말했다. 

고위 관리들은 새로운 손바닥 허용을 승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지만, 올해 9월에 유예기간이 만료되었을 때 연장되지 않았다. 

국제뉴스

이러한 증가에도 불구하고 인도네시아는 여전히 10년 이내에 수백만 헥타르의 숲을 잃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환경부는 보고서에서 말했다. 

2030년까지 순탄소 감소에 도달하더라도 인도네시아의 향후 산림 벌채량은 최소한 680만 헥타르가 될 것이다.